영양-농협영양군지부, 영세 소상공인 15억 특례보증 협약
영양-농협영양군지부, 영세 소상공인 15억 특례보증 협약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7일 21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8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3% 이자 지원
영양군은 경북신용보증재단, NH농협은행 영양군지부와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소상공인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등 금융지원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겠음을 17일 밝혔다.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영양군은 경북신용보증재단에 1억5000만 원을 출연하고 출연금의 10배인 15억원을 신용보증재단이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특례보증을 지원하게 된다.

특례보증은 업체의 신용등급 등에 따라 최대 2000만 원까지 보증하며, 2년 일시상환과 5년 분할상환 방식 중 선택에 따라 최장 5년까지 보증받을 수 있다.

또 특례보증을 지원받는 소상공인은 영양군과 협약을 체결한 NH농협은행 영양군지부에서 대출을 시행해 최대 2년간 연 3% 범위에서 이자차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금융지원의 대상은 영양군 내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6개월 이상 두고, 사업장 소재지가 영양군으로 되어있는 제조, 건설, 운수업 등(종사자 10인 미만), 도소매, 음식, 서비스 등(5인 미만) 소상공인으로, 일반유흥주점, 사행성 업소 등 ‘영양군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에서 정하는 업종의 소상공인은 제외된다.

영양군은 이번 금융지원을 통해 담보능력 부족과 저신용 등으로 금융권 대출이 힘든 소상공인 최대 75개소에 대해 무담보, 저금리 대출을 지원해 자금 운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속되는 경기 불황과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금융지원이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기업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영양군 홈페이지, 반상회보 등을 통해 게재될 예정이며, 본격적인 금융지원은 통해 5월 초순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경북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