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중국 상해 세계관광박람회서 '칼라 마케팅' 홍보관 운영
문경시, 중국 상해 세계관광박람회서 '칼라 마케팅' 홍보관 운영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1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는 중국 방한시장의 본격적인 회복세에 발맞춰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중국 상해 전람중심에서 개최되는 2019 중국 상해 세계 관광박람회에 참가해 문경관광홍보관을 운영한다.
문경시는 중국 방한시장의 본격적인 회복세에 발맞춰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중국 상해 전람중심에서 개최되는 2019 중국 상해 세계 관광박람회에 참가해 문경관광홍보관을 운영한다.

중국 상해 세계 관광박람회는 올해로 16회를 맞는 중국 최대 국제 관광박람회로 해외 55개 국가가 참가하고 800개 업체, 500명의 바이어가 초청되어 매칭 상담 및 홍보설명회가 활발히 이루어진다.

문경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칼라(color)마케팅을 펼친다.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빨간색을 주제로 문경의 빨간 오미자와 사과 등을 이미지로 부스를 꾸며 시선을 끌고 문경찻사발 축제와 문경에코랄라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대한민국테마10선, 한국관광100선에 선정된 대표관광지 문경새재와 한류 사극 촬영지로 각광받는 오픈세트장을 적극 알리고 박람회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문경오미자와인, 음료, 젤리 등을 시음·시식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하고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한국을 찾는 외국관광객들이 점차 서울을 떠나 인근 강원도와 경상도 주변도시를 찾는 로컬관광이 매년 증가함에 따라 문경의 식도락과 한류 관광지를 엮어 서울이 아닌 지방만의 문화와 특색을 적극 마케팅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