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의회, 다문화가족 방문교육지도사 간담회
청도군의회, 다문화가족 방문교육지도사 간담회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의회는 현장의 소리를 듣기 위해 다문화가족 방문지도사와 센터 관계자 등을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청도군의회.
청도군의회(의장 박기호)는 지난 15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운영위원회 주관으로 다문화가족 방문지도사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 등은 초청, 현장의 소리를 듣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근진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과 한국어교육과 상담을 지원하는 방문교육지도사, 통역 및 이중언어교육을 담당하는 결혼이주여성을 비롯, 군의원과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 다문화가족의 실태와 추진사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결혼이주여성과 현장 전문가인 센터와 방문지도사들은 “성장기에 접어든 2세 교육에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며 아동 개개인의 발달에 차이가 많아 교육에 어려움이 많다”는 공통된 의견을 내 놓았다.

특히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역 내 초등학교를 방문해 조사 및 의견을 수렴한 결과 다문화가정 학생 개별지원보다는 전체 학생에 대한 다문화감수성교육과 가족을 위한 소통, 배려, 인격존중에 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자료를 제시했다.

현재 청도군의 다문화가족은 195가구 852명으로 전체인구의 1.9%, 초등학생은 127여명으로 전체 학생수의 11.6%를 차지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한국어교육, 부모교육, 상담 등 19개 분야의 사업이 전반적으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청도군의회 박재성 운영행정위원장은 “다문화가정의 안정적인 정착과 행복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의회에서 지원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 참가자들의 요구사항을 관계부서에 전달해 다문화가정 시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