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키얀리 플랜트, 한·투르크멘 경제협력 새 역사"
문 대통령 "키얀리 플랜트, 한·투르크멘 경제협력 새 역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기업 주도 사업현장 방문…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한국 기업들과 정책금융기관, 양국 정부 등 양국의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이뤄낸 성공적인 협력모델”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카스피해를 접하고 있는 키얀리의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양국 간 경제협력 역사를 새로 쓴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방문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했다.

30억 달러 규모의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한국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건설했으며, 중앙아시아 최대이자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다.

문 대통령은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양국 수교 이래 최대 규모의 에너지 플랜트 협력사업”이라며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단지로서, 약 30억 달러가 투자되고 하루 평균 5천여명의 인력이 투입된 대규모 사업”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사막의 더위·모래폭풍과 싸우며 47개월 간 기적을 만들어낸 여러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사막 한복판에 웅장하게 지어진 축구장 70개 규모의 초대형 은빛 공장을 보니 양국 경제협력 성과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엔지니어링과 LG상사 컨소시엄은 그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여러 사업을 완벽하게 시공함으로써 현지의 신뢰를 쌓아왔다”며 “이번 플랜트 공사에서도 다른 구간을 맡은 현지 기업의 어려움까지도 발 벗고 도와줘 전체 사업 공기를 맞췄다고 들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치하했다.

이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께서도 작년 10월 준공식에 참석해 우리 기업에 큰 신뢰와 격려를 보내주셨고 오늘도 각별한 관심으로 함께해 주셨다”고 했다.

또, “건설 과정에서 양국 기업과 근로자 모두 완벽한 안전·상생을 실천한 점도 크게 칭찬하고 싶다”며 “모래폭풍이 불어닥치는 혹독한 환경 속에서도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었다는 점이 놀랍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재해 7천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한다. 이는 근로자 5천명이 매일 10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할 때 1천400일 동안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었다는 뜻”이라며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기록”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업에는 대기업뿐 아니라 124개에 달하는 협력 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우리 기업은 현지에서 용접기술·전기계장 교육센터를 개소해 230여명의 투르크메니스탄 수료생을 배출했다”며 “우리 기업에도 도움이 되고 현지 일자리에도 도움 되는 양국 간 상생의 모범사례가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키얀리 플랜트 사업이 양국 경제협력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앞으로의 잠재력이 더 크고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의 잠재력은 자원에만 그치지 않고, 가스화학 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산업 다각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나아가 유라시아 대륙의 수송 허브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중앙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유라시아 대륙과의 연계성을 증진하는 한국의 신북방정책과도 맥이 닿아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저는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양국이 유라시아 대륙의 연계를 통해 함께 번영하고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며 “에너지 플랜트 협력을 지속하는 한편 향후 국토관리·보건의료·ICT·환경 등 미래지향적인 협력사업도 함께 발굴해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도 여러분이 노력한 만큼 성과를 이루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정부는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을 통해 6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며 “대통령부터 나서서 해외에서 일하는 우리 기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