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사업장 폐기물 200여t 무단투기 적발·경찰 고발
군위군, 사업장 폐기물 200여t 무단투기 적발·경찰 고발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8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은 주민 신고로 사업장 폐기물 200여t 무단투기한 A씨를 적발,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18일 군위군과 군위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군위군 소보면 서경리에 있는 임대한 창고 부지 등에 지난달 30∼31일까지 25t 화물차를 이용해 사업장 폐기물인 폐자재, 폐합성수지 등 200여t을 무단투기했다.

이에 경찰은 피의자 A씨를 조사 후 검찰에 송치했다는 것이다.

폐기물관리법에는 누구든지 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이나 공원 도로 등 시설관리자가 폐기물의 수집을 위해 마련한 장소나 설비 외의 장소에 폐기물을 버려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위반 시 7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0만 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는다.

군과 경찰은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공조해서 사업장폐기물뿐만 아니라 생활폐기물을 불법으로 투기·매립 또는 소각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