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가정 자녀 취업·창업 지원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가정 자녀 취업·창업 지원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0일 10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탠드업(Stand up) 프로그램 추진
stand up 포스터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 장학재단이 기존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가정의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단순한 경제적 지원을 넘어, 사회인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는 ‘스탠드업(Stand up)’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신청대상은 고속도로 장학금을 받은 경험이 있는 만 35세(1984년 이후 출생) 이하 청년이며, 신청은 한국도로공사(www.ex.co.kr) 또는 고속도로 장학재단(www.hsf.or.kr) 홈페이지에서 모집 분야별 지원 자격을 확인한 후,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난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신청자를 모집하고, 5월 중 1차 서류전형과 2차 심층 면접을 거쳐 최종 대상자(취업 지원 30명, 창업지원 10명(팀) 이내)를 선발한다.

취업 지원은 고등학교와 대학교 졸업을 앞둔 재학생 및 졸업자를 대상으로 진로적성검사 등을 통한 직업탐색의 기회 제공과 입사지원서 작성법, 면접 컨설팅 등의 맞춤형 취업 교육을 지원한다.

창업지원은 예비 창업가 또는 창업 3년 이내의 스타트업 운영자를 대상으로 최대 1000만 원의 창업자금 지원과 창업 관련 경영 컨설팅 및 법률상담 등을 제공한다.

한국도로공사는 1996년 ‘고속도로 장학재단’을 설립해 고속도로 사고로 사망하거나 장애를 입은 사람의 가족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학업을 중단하지 않도록 장학사업을 해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5611명에게 장학금 81억 원을 지원했고, 장학사업 외에도 교통사고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힐링캠프, 모범화물 운전자 포상, 고속도로 의인상(義人賞) 등 역할을 확대 중이다.

이강훈 고속도로 장학재단 이사장은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서도 더욱 나은 내일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사회인으로 안정적인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