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마르칸트 방문…고대 韓사절단 벽화 살펴봐
문 대통령, 사마르칸트 방문…고대 韓사절단 벽화 살펴봐
  • 연합
  • 승인 2019년 04월 21일 06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1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루그벡 천문대 등 시찰…文대통령 "양국은 오랜 친구같은 관계"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현지시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을 방문해 7세기 바르후만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외국 사절단 벽화에 담긴 고대 한국인 사절의 모습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0일 오후(현지시간)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부부와 함께 사마르칸트를 찾았다.

사마르칸트는 고대 유라시아 대륙 교류의 중심 도시이자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역사·문화 유적지로, 2001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에서 고대 한국인 사절의 모습이 담긴 벽화를 살펴보고,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관련 설명을 들었다.

아프로시압 박물관에는 이 밖에도 7세기 바르후만왕 즉위식에 참석한 외국 사절단의 모습이 담긴 벽화가 전시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티무르 제국의 전성기를 이룩한 티무르왕의 영묘인 ‘구르 에미르’, 세종대왕 시절 조선의 천문학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진 우즈베키스탄 천문학을 상징하는 ‘울루그벡 천문대’ 등을 차례로 시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1천400여년 전부터 교류해 온 오랜 친구같은 관계”라며 “이번 시찰을 통해 과거 유라시아 대륙과의 교류 역사 및 우즈베키스탄의 유구한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시찰 후에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부부의 주최로 친교 만찬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 간 인연을 보여주는 유적을 설명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이에 “문 대통령의 말처럼 오래 전부터 양국은 먼 거리에도 서로 교류해 왔다”며 “아울러 유라시아 대륙에서 양국이 협력하는 미래를 보여주기 위해 오늘 일정을 특별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