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까끼등 마을 지반침하 원인은 '폭우·폭설'
울릉도 까끼등 마을 지반침하 원인은 '폭우·폭설'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1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산재 성분 지반 가장 약해…땅속에 스며든 물 포화상태로
무게 견디지 못하고 내려앉아
폭우와 폭설로 인해 6만1천㎡가량 땅의 지반이 침하된 까끼등마을 일대.
울릉군이 지난 2017년 3월에 발생한 까끼등마을 일대 6만1000㎡가량 땅의 지반 침하 원인을 밝혀냈다.

울릉군은 2017년 3월부터 까끼등마을 일대 6만1000㎡가량 땅이 내려앉고 건물 10채와 도로 500m가 금이 가거나 침하한 까끼등마을의 지반침하 원인이 폭우와 폭설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정밀안전진단 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지난 20일 밝혔다.

정밀안전진단 보고에 의하면 지반 침하가 발생한 까끼등마을은 울릉도에서 가장 지반이 약한 지역으로 조사됐으며 지반 침하 발생 1년 전부터 계속된 폭우와 폭설로 인해 지반이 내려앉은 것으로 파악됐다.

까끼등마을이 꺼지기 시작한 2017년 3월 이전인 2016년 8월부터 2017년 2월까지 7개월간 울릉지역은 월평균 강수량이 240㎜가 넘고 총 1731.4㎜의 비가 내렸다.

이 같은 강수량은 평년 700~800㎜의 양보다 2배 많은 것으로 2016년 8월에 울릉도에 3일간 398.1㎜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낙석과 대규모 산사태와 도로가 끊기는 물 폭탄을 맞았다.

또한 보고서에 따르면 까끼등마을의 지반은 화산재 성분의 토양이 섬 안 다른 지역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보통 화산재 퇴적층 아래 10깊이에서 암반이 발견되는 울릉도 지역이지만, 까끼등은 지하 30~40m 아래 깊이에서 암반이 관측됐다.

이와 같은 지반의 형성과 집중 폭우와 폭설로 인해 땅속으로 스며든 물의 양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내려앉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안전진단 결과 까끼등마을의 침하 상태는 긴급한 보수와 보강이 필요한 D등급으로 지반을 보강하기 위해서는 전봇대 크기의 파일 1500개를 설치해야 하고, 이에 필요한 공사비는 93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