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앞바다 지진에 지역민 '화들짝'…"원전 정상 가동"
울진 앞바다 지진에 지역민 '화들짝'…"원전 정상 가동"
  • 곽성일, 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0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기 진도. 기상청 제공
22일 새벽 기상청의 긴급재난 문자 발송 소리에 경북 동해안 주민들은 새벽 단잠을 깨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날 새벽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일어난 규모 3.8 지진으로 경북 내륙도 일부 흔들렸으나 피해는 발생하지 않고 원전도 정상가동 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5분 발생한 동해상 지진으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는 오전 6시 10분까지 8건 들어왔다.

11·15 지진의 공포가 사라지지 않은 포항시민들은 이날 새벽 5시 46분 발송된 기상청 긴급문자 발송소리에 놀라 단잠을 깨웠다.

지진이 발생한 해역과 가까운 울진에 사는 주민은 새벽에 두 차례 진동을 느꼈다고 한다.

김모(42)씨는 “두 번 갑자기 진동이 와서 순간적으로 놀랐고 꽤 시간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심장이 벌렁댄다”고 말했다.

울진군청 관계자는 “평소에 나던 지진처럼 흔들림이 느껴졌다기보다 미세한 진동 이후 쿵하며 충격 같은 게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울진뿐만 아니라 영양, 청송, 봉화 등 울진과 가까운 경북 내륙에서도 흔들림을 느꼈다는 제보가 잇따랐다.

한 봉화군민은 “지난번(19일) 동해 인근 바다에서 난 지진보다 진동을 느낀 사람이 많았다”며 “진앙과 거리상 가까워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안동시민 황모씨는 “건물이 다소 흔들린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울진에 살더라도 자고 있던 주민은 진동을 느끼지 못했다.

장모(64)씨는 “자고 있어서 진동을 느끼지 못했고 긴급 재난문자를 보고 알았다”고 전했다.

기상청 긴급재난문자는 지진이 발생한 뒤 1분 만인 오전 5시 46분 발송됐다.

이번 지진으로 원전 운영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울진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울진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원자력발전소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한울원전 내 3곳에 설치된 지진계측 값은 지진경보 기준인 0.01g(중력가속도) 미만인 0.0013g, 0.0016g, 0.0019g 등이 나왔다. 진앙으로부터 한울본부까지 거리는 약 50㎞다.

한울본부 관계자는 “지진경보 기준을 넘어서면 자동으로 경보가 울리게 돼 있는데 지진계측 값이 경보 기준보다 낮아 별다른 영향이 없어 원자력발전소를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곽성일,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김형소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