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의회 "한전 영양지역 통폐합 백지화 투쟁할 것"
영양군의회 "한전 영양지역 통폐합 백지화 투쟁할 것"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21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경영 악화 책임 군민에게 전가
제 250회 영양군의회 임시회에서 장영호 의원이 한국전력 영양지사 통폐합 철회 촉구안을 발의하고 있다.
영양군의회는 22일 ‘한국전력 영양지사 통폐합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제250회 영양군의회 임시회에서 첫날인 22일 무소속 장영호 의원 외 6명이 공동 발의한 ‘한국전력공사 영양지사 통폐합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해 관계기관에 발송할 에정이라고 영양군의회가 밝혔다.

장영호 의원은 결의안을 통해 최근 한국전력공사가 조직 효율화를 이유로 한국전력공사 영양지사를 인근 청송·안동지사 등으로 통폐합을 검토 중이며 이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은 뒤로하고, 경영수지 악화의 책임을 우리 영양군민들에게 전가하는 행위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 한국전력공사의 기구 축소 검토는 지역 균형발전에도 역행할 뿐만 아니라, 지역 특성상 불편한 교통으로 인해 긴급 재난 발생 시에도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할 것을 우려, 군민의 안전과 생명에도 위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양군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안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국전력공사 사장 등 관계기관에 송부한다.

김형민 의장은 “그 동안 수많은 기관들이 통폐합돼 영양군을 떠나갔으며, 더 이상의 기관 유출은 지켜볼 수 없다”며 “전 군민과 함께 통폐합 검토 백지화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