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원정팀 무덤 포레스트아레나서 '복수혈전'
대구FC, 원정팀 무덤 포레스트아레나서 '복수혈전'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2일 21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히로시마와 AFC 챔피언스리그 F조 예선 4차전 격돌
대구FC가 복수혈전을 통해 아시아챔피언스리(ACL) 16강 진출 교두보 마련에 나선다.

대구는 오는 23일 홈인 포레스트아레나에서 산프레체 히로시마와 2019 AFC챔피언스리그 F조 4차전에서 격돌한다.

포레스트아레나는 원정팀의 무덤이다.

올 시즌 대구는 ACL을 포함 홈 5경기에서 3승 2무로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K리그1 제주와 포항전과 ACL 예선 광저우에 각각 승리했으며, K리그1 울산·성남에는 각각 비겼다.

또한 히로시마는 역대 ACL 원정경기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ACL 원정 통산 성적은 2승 4무 8패며 한국 원정에서 2무 2패로 지금까지 승리가 없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대구는 정규리그와 FA컵 등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로테이션을 돌리면서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면서도 최근 FA컵과 리그에서 2연승을 달리는 등 기세를 올렸다.

대구는 이 기세를 앞세워 원정 경기 0-2 패배에 대한 설욕과 ACL 16강 진출 교두보 확보를 위해 최정예로 나선다.

승부의 가장 큰 변수는 선제골 여부다.

지난 원정에서 대구는 히로시마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대구의 빠른 역습을 막기 위해 히로시마는 수비와 중원에 많은 인원을 배치, 세징야에게 연결되는 패스 자체를 막으면서 대구 특유의 역습 전개가 차단당하고 말았다.

히로시마는 원정경기인 만큼 굳이 이기겠다는 전술보다는 안정적인 플레이로 무승부 또는 선 수비 후 역습을 노릴 가능성이 높다.

대구로서는 공격의 핵 에드가가 출전가능하다는 점이 기대감을 높여준다.

에드가는 FA컵 32강전에 출전한 뒤 정규리그 포항전에서 출전하지 않으며 휴식과 치료를 진행하는 등 이번 히로시마전에 대비해 왔다.

에드가가 출전하면 역습은 물론 상황에 따라 큰 키를 이용한 포스트 플레이도 가능해 지난 원정경기 때처럼 중원에서 막힐 경우 후방에서 단번에 전방으로 질러주는 새로운 루트개척이 가능하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실제 원정 1차전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 한 뒤 적극적인 공중볼 경합을 펼치면서 대구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은 경험이 있다.

여기에 대구는 목표인 16강 진출을 위해 히로시마 전 승리가 절실하다.

F조는 대구와 히로시마, 광저우 모두 2승 1패씩 기록하고 있어 히로시마를 잡을 경우 16강 진출에 한층 가까워 지는 데다 남은 경기에서도 여유가 생기가 된다.

4차전부터 승리 여부가 토너먼트 진출을 좌우하는 만큼 대구가 자력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하기 위해 이번 경기 승리가 필수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