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포항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0년된 헌집에서 새 보금자리로
[영상]포항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0년된 헌집에서 새 보금자리로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3일 0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기관과 개인들이 힘을 모아 90세를 넘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게 튼튼한 새 보금자리를 전했습니다.

22일 경북 포항시 북구 죽장면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92)할머니를 위한 ‘포스코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준공식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또 그동안 사랑의 집짓기 사업에 동참한 후원기관, 재능기부 후원자들도 참석해 박 할머니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습니다.

진선미/여성가족부 장관

다시 한번 우리 할머니께 좋은 일을 만들어주셨으니 건강하게 100세 120세까지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다는 말씀드립니다.

이강덕/포항시장

앞으로 이제는 할머니같이 이렇게 질곡의 역사를 사는 분들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 중에는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우리가 여러 가지 잘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형수/포스코 포항제철소장

포스코 직원봉사단 그리고 기술력으로 준공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정성 어린 손길들이 곳곳에 묻어 있기 때문에 박필근 할머니께서 따뜻하게 평온하게 일상을 살아가시길 그렇게 기원을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준공식에 화환을 보내 할머니의 보금자리 마련을 축하했습니다.

박 할머니는 1950년대 말 친정인 현 주거지로 이사 와서 60여년간 낡은 집에서 생활해 왔는데요. 이 곳에서 자녀들을 모두 키워 독립시킨 뒤에도 현재까지 혼자 살고 계십니다.

이 사실을 안 포스코와 포항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산지방국토관리청,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많은 기업·기관·개인은 지난해부터 박 할머니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힘을 모았습니다. 지난해 8월 14일 첫 번째 ‘기림의 날’이 계기가 됐습니다.

8개월간 지목변경, 용도 폐지, 국유지 매각, 경계측량, 토목설계, 건축 인허가 등을 지속해 협의하고 노력한 끝에 최근 스틸하우스 형태 새집을 완공했습니다.

박 할머니는 준공식에서 “도움을 준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인사를 하던 중 눈물을 흘려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었습니다.

박필근/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고생도 많이 하고 그 말을 다 못 하고요. 오래오래 삽시다. 고맙습니다. 집 지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그 소리 밖에 못합니다.

한편 대구·경북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3명으로 경북에는 박 할머니 한 분뿐입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