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관광 베이스타운 지향”
“영남권 관광 베이스타운 지향”
  • 승인 2007년 04월 06일 0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07년 04월 06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훈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이진훈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대구시의 관광정책은 영남권의 베이스타운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북 방문의 해에 경북도와 함께 행사를 하게 된 것은 상생의 발전을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경북이 불교와 유교의 본산으로 관광자원이 많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한다면 대구시는 베이스타운 기능을 할 수 있는 등 경북과 역할 분담이 가능해 집니다.

사실 대구가 기존에 갖고 있는 역사 자원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관광상품을 만들어 보여주고 관광객을 끌여들이는 정책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따라서 체험관광쪽으로 포커스를 맞춰 놓고 있습니다. 대구패션뷰티투어가 그 일환이며 약령시를 활용한 한방투어도 인기를 끌 것으로 에상합니다. 특히 지역의 대학에 유학을 와 있는 외국인 학생들이 많습니다. 이들 학생들을 통해 자국의 학생들이 지역의 대학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소위 캠퍼스 투어도 개발할 계획입니다. 중국의 수학여행단을 유치하기 위해 현재 물밑작업을 통해 준비중입니다.

이외에도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숙박과 음식, 시민의식을 보다 한단계 업그레이드화 하는 것도 중요한 것중의 하나입니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