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화려하고 풍성해진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더 화려하고 풍성해진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4일 17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5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형색색 자유의 함성' 주제로 내달 4·5일 이틀간 개최
퍼레이드 공연 횟수·객석 늘려 관람객 편의·만족도 높여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확 달라진다.

대구 대표 축제로 자리잡은 컬러풀페스티벌이 ‘형형색색 자유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다음달 4, 5일 이틀간 열린다.

올해는 지역 축제를 넘어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을 위해 축제 브랜드 로고를 개발했다.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에 걸맞게 해외 참가국 및 참가자 수가 증가하고 축제의 콘텐츠도 매년 성장하고 있는 등 세계적인 축제로의 면모를 하나씩 갖춰 가고 있다.

종전과 비교해 달라지는 점이 많아 색다른 경험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다음달 3일 전야제 행사를 개최한다.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해외 참가팀(8팀)의 수준 높은 퍼레이드 퍼포먼스, 합창단 공연, 인기가수 BMK 공연 등이 펼쳐진다.

다음달 4일 국채보상로에서 개최되는 개막식 프로그램은 축제에 참가하는 출연진과 시민 수천 명이 펼치는 프리플래시 몹 공연, 대구를 상징하는 공중 퍼포먼스, 퍼레이드카 행진 등으로 화려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킬러 콘텐츠인 컬러풀퍼레이드는 4, 5일 이틀간 국채보상로(서성네거리-종각네거리) 2㎞ 구간에서 펼쳐진다.

일본·중국·러시아·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 등 해외 7개국 16팀 349명을 포함한 국내·외 86팀 5000여명이 펼치는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가 될 예정이다.

퍼레이드 진행 방식을 올해 바꿔 관람객들이 충분히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지난해까지 행렬식 1회의 퍼레이드만 실시했으나 올해는 R(Red존)·G(Green존)·B(Blue존) 세 곳에서 3~5분간 순차적으로 총 세 번의 공연이 진행된다.

예선 1~3조까지의 퍼레이드 심사 결과 상위 10팀을 선발, 결선 퍼레이드가 이어진다.

축제의 또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전국에서 모집한 49대의 푸드트럭을 종각네거리-공평네거리 구간에 배치하고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테이블도 따로 마련할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올해는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퍼레이드 공연횟수를 늘리고 관람 편의를 위해 객석 설치도 확대했다”며 “컬러풀페스티벌은 자동차에게 내어 주었던 도로를 이틀간 시민들에게 되돌려 줘 마음껏 도로를 거닐며 즐기는 축제”라고 밝혔다.

또 “일상이 지루할 때에는 여행을 떠나라는 말이 있듯이 이번 축제에서 화려한 일상의 탈출을 경험해 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