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 2,029억 '선방'
포스코, 1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 2,029억 '선방'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4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5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에너지 사업 호조 영향…7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 돌파
원가절감·WTP 등 지속 노력
포스코가 올 들어서도 보호무역주의 강화, 철강과잉생산, 수요산업 침체 등의 악조건 속에서도 지난 1분기 무역·에너지사업 호조에 힘입어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24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 142억원, 영업이익 1조 2029억원, 순이익 778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 포스코는 철강시황 부진으로 철강부문의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판매 증가·포스코에너지 LNG발전 판매가격 상승 등 무역·에너지 사업의 호조로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이뤄냈다.

영업이익률은 7.5%를 기록했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7조 8165억원, 영업이익 8325억원, 순이익은 6712억원의 성적표를 받았다.

전분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11.1% 증가해 매출액은 7.2% 증가했으나 판매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5%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1.3%p감소한 10.7%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5%감소했음에도 영업이익률이 1.3%감소에 그친 것은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량 확대(전분기 대비 13.5% 증가)와 원가절감이 성과를 낸 덕분이다.

포스코는 1분기 여러 가지 악재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하는 경영성과를 거둠에 따라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전망치인 66.3조원과 30.1조원으로 유지했다.

재무건전성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리스 회계기준 개정으로 전분기 대비 1.6%p 상승한 68.9%를 기록했으나 시재증가 및 차입금 감소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별도기준 부채비율은 미지급배당금 증가로 0.4%p오른 20.0%로 나타났으나 시재 증가로 순현금규모가 전분기대비 4400억원 증가한 3조 450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포스코는 중국의 경기부양·신흥국의 견조한 성장세 등으로 철강가격이 소폭 반등하겠지만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올해 세계 철강수요 증가세 둔화와 원료가 상승이 수익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가절감·WTP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재무건전성 확보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