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승리가 쓴 법인카드, 업무 외 비용 본인 부담"
YG "승리가 쓴 법인카드, 업무 외 비용 본인 부담"
  • 연합
  • 승인 2019년 04월 25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접대 의혹' 승리, 일본인 투자자 숙박비 YG 법인카드로 결제
‘성접대 의혹’ 승리 연이틀 경찰 출석…관련 의혹 추궁빅뱅 전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승리를 이틀째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께 승리를 불러 성 접대 의혹을 비롯한 관련 혐의를 조사 중이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에 오르는 승리.
‘성접대 의혹’ 승리 연이틀 경찰 출석…관련 의혹 추궁빅뱅 전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승리를 이틀째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께 승리를 불러 성 접대 의혹을 비롯한 관련 혐의를 조사 중이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에 오르는 승리.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였던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29)가 해외 투자자 접대에 YG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과 관련 “업무 외적인 개인 비용은 승리가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YG는 25일 “승리가 지난 2015년 사용한 YG 법인카드는, 업무와 관련 없이 발생한 모든 개인 비용을 승리가 부담하고서 결제했던 카드”라고 말했다.

이는 YG가 아티스트에게 제공한 개인 기명 카드로, 업무 외적으로 쓴 비용이 발생하면 추후 승리가 정산하는 방식으로 사용됐다는 주장이다.

이날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은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했으며 이들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 동업자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5년 일본인 사업가가 방문했을 때 이들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대금을 알선책의 계좌로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유 전 대표 역시 성접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 성접대’ 성매매여성 등 17명 입건…대부분 혐의 시인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YOMMZ-c5aLM]

경찰은 당시 일본인 투자자 일행의 호텔 숙박 비용을 승리가 YG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도 파악했다.

숙박 비용 지불에 YG 법인카드가 사용되면서 누리꾼은 다시 승리 사업과 YG 연관설에 강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YG는 승리의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 이후 줄곧 승리 사업과 연계돼 있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 3월 승리와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관련성이 불거질 때마다 적극적으로 반박했으나, 같은 달 국세청으로부터 특별 세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승리가 법인카드를 사용한 경위를 조사 중이지만, YG에 대한 수사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