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남구에서 아동 유인 의심 신고…경찰, 조사
포항 남구에서 아동 유인 의심 신고…경찰, 조사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6일 13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 안전수칙 가정통신문 발송…"현재까지 범행 발생한 사실 없어"
포항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송한 가정통신문.
포항시 남구에서 ‘어른이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유인하려 했다’는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최근 포항시 남구 한 도심에서 성인 남성 1명 또는 성인 남녀가 초등학교 등하교 시간과 오후 4시 전후에 어린 학생에게 접근해 “아이스크림을 사줄 테니 따라오라”, 또는 ‘커피숍 화장실이 어딘지 모르니 알려달라’고 했다는 의심 신고가 경찰과 학교에 들어왔다.

남녀가 차와 같이 움직이려 했다는 신고도 있다.

현재까지 어린이와 관련된 범행이 발생한 사실은 없다.

포항 상당수 초등학교는 25일 자칫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 “가급적 어린이 혼자 다니지 않도록 해달라”고 학부모에게 안내장을 보냈다.

학교 측은 경찰에 신고하고 학생들에게 유괴 예방 교육을 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한 포항시민은 “최근 엄마들 사이에 이런 소문이 퍼지면서 다들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결과 의심 인물이나 유인하려 한 구체적인 사실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학습지 영업사원이 초등학생에게 접근한 사실이 와전됐을 가능성도 있다”며 “혹시 모를 범죄 가능성에 대비해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천시민 2019-04-26 13:50:02
영천 모초등학교앞에서도 최근에 이런일이 있어서 아줌마 단톡방에 있던데요.
차량이랑 사람 사진까지..전 단톡방 당사자가 아니라서 신고를 하든지 학교측에 알려라고 했는데 어찌 되었는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