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중구의회, 29일 윤리특위…홍준연 의원 징계수위 논의
대구 중구의회, 29일 윤리특위…홍준연 의원 징계수위 논의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8일 21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9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 논란
3.8세계여성의날 기념 제26회 대구여성대회 조직위원회 회원들이지난 3월 11일 오후 대구 중구의회를 방문해 홍준연 의원에게 ‘2019 성평등걸림돌상’을 전달하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홍준연 대구 중구 의원에 대해 구 의회가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홍 의원은 지난해 12월 본회의에서 성매매 여성 자활 지원제도에 대한 질의 응답 과정에서 성매매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따라 여성단체는 지난 1월 민주당 대구시당을 찾아가 항의했으며 대구시당은 지난 2월 홍 구의원을 제명했다.

대구시당 결정에 불복한 홍 구의원은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에서 제명되자 중구의회도 징계절차에 들어갔으며 지난 26일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윤리특위는 징계 대상인 홍 구의원과 의장을 뺀 나머지 구의원 5명이 참여한다. 또한 29, 30일 윤리특위를 열어 위원장 선발과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징계 수위가 결정되면 다음달 1일 본회를 통해 최종 징계가 확정된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