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대구본부, 시청 주차장 등 4곳서 노동절 집회…교통통제
민노총 대구본부, 시청 주차장 등 4곳서 노동절 집회…교통통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30일 2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 노동절 대회 행진 요도. 대구경찰청.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노동절인 1일 대구시청 주차장 등 4곳에서 5·1 노동절 집회를 열 예정이어서 일부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민노총 대구본부는 오후 1시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 주차장, 1시 30분 수성구 범어동 대구노동청 앞, 교직원공제회 앞,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열 예정이어서 일부 구간 교통통제가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특히, 본 집회가 열리는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 상위 3개 차로는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건설노조도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대구시청 주차장에서 사전집회 후 공평네거리~종각네거리~동신교~민주당 대구시당까지 2개 차로에서 행진하고, 금속노조도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대구노동청 앞에서 사전집회 후 궁전삼거리~범어네거리~민주당 대구시당까지 2개 차로에서 행진한다.

비정규직노조 또한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교직원공제회 앞에서 사전집회 후 MBC네거리~민주당 대구시당 구간 2개 차로 행진이 예정돼 있으며, 시민사회단체도 한국당 대구시당에서 집회를 연 뒤 민주당 대구시당까지 행진한다.

경찰은 MBC네거리 등 집회 행사장 주변 차량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고, 교통경찰 62명과 순찰차 29대를 배치해 교통관리에 나선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