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귀화 달서구의원 "구청 허위 공문서 작성" 의혹 제기
김귀화 달서구의원 "구청 허위 공문서 작성" 의혹 제기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30일 2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청이 조례제정 과정에서 허위로 공문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달서구의회 김귀화(본리동, 송현1·2동, 본동) 의원은 30일 열린 제2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구청이 최근 ‘공공기관 등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에서 주민 의견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구청이 주민 A씨의 의견서가 지난 3일 제출됐다고 밝혔지만, 문서등록 대장에는 지난 22일 등록됐다”며 “주민 이름만 적혀있고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조차 기재돼 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의견서에는 제출자 주소와 서명, 날인이 필수이지만, 해당 의견서에는 이런 내용이 적혀 있지 않았다”며 “이는 입법예고 기간이 지난 후 주민 의견서를 꾸민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의견서에는 조례상 위원 인원 수를 5명 더 늘리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구청은 실제 주민이 찾아와 의견서를 제출했고 조작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구청 관계자는 “지난 3일 제출된 의견서를 담당자가 뒤늦게 등록을 해 오해를 산 것 같다”며 “의견 제출 기간에 접수된 의견서가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서 김 의원에게 의견서에 대한 내용과 개인정보인 전화번호는 뒤에 네 자리를 지우고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