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폭행 혐의 체포된 30대, 칠곡경찰서서 수갑 풀고 야산으로 도주
특수폭행 혐의 체포된 30대, 칠곡경찰서서 수갑 풀고 야산으로 도주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1일 1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찰서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된 30대가 경찰서에서 수갑을 풀고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일 오전 5시께 칠곡경찰서 현관 입구에서 이송 중이던 A(34)씨가 수갑을 풀고 인근 야산으로 달아났다.

A 씨는 이날 오전 2시께 칠곡군 석적읍 한 식당에서 아내 지인(27)을 둔기로 때린 혐의로 체포돼 이송 중이었다.

경찰관계자는 “전 직원이 비상소집돼 전경대와 함께 예상 도주로를 수색하고 있다 ”며“인근 지역 드론촬영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