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찰서, 달아난 30대 피의자 100㎞ 떨어진 경주서 검거
칠곡경찰서, 달아난 30대 피의자 100㎞ 떨어진 경주서 검거
  • 박용기,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1일 14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찰서

칠곡경찰서 호송 도중 수갑을 찬 채 달아난 30대 피의자가 8시간여 만에 100㎞ 가까이 떨어진 경주에서 붙잡혔다.

칠곡경찰서는 1일 오후 1시 16분께 경주시 황성동 한 원룸에 은신하고 있던 도주 피의자 김모(34·무직)씨를 검거했다.

김 씨는 이날 오전 5시 6분께 칠곡경찰서 현관 입구에서 자신을 경찰서로 인계하려던 지구대 직원 3명을 밀치고 수갑을 찬 채 경찰서 담을 넘어 야산으로 달아났다.

김 씨는 이날 새벽 오전 2시께 칠곡군 석적읍 한 식당에서 아내의 지인(27)을 시비 끝에 둔기로 때린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도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박용기,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박태정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