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마돈나·머라이어캐리 모인 빌보드어워즈…드레이크 12관왕
BTS·마돈나·머라이어캐리 모인 빌보드어워즈…드레이크 12관왕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02일 16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레이크, 통산 27회 수상 신기록…힙합·여성 뮤지션 강세
그룹 방탄소년단이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를 선보이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를 선보이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이 2관왕에 오른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국내외 음악 팬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무대로 남게 됐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래퍼 드레이크는 최고상 격인 ‘톱 아티스트’를 비롯해 12개 부문을 휩쓸었다. 드레이크 외에도 주요 부문에서 힙합 음악이 강세를 보였다.

공연에서는 여가수들이 돋보였다. 현재 최정상인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등을 비롯해 마돈나, 머라이어 캐리, 폴라 압둘 등 전설적인 여가수들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내로라하는 월드 스타들이 한데 모인 가운데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시상식을 진행한 켈리 클라크슨과 시상자들은 수차례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기대와 관심을 표했다.

방탄소년단과 할시가 함께 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무대에는 가장 큰 함성이 쏟아졌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랩퍼 드레이크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하는 모습.
랩퍼 드레이크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하는 모습.

이날 방탄소년단이 가장 ‘핫’한 스타였다면, 음악적으로는 래퍼 드레이크가 주인공이었다.

드레이크는 ‘톱 남성 아티스트’, ‘톱 빌보드 200 앨범’, ‘톱 핫 100 아티스트’, ‘톱 스트리밍 송즈 아티스트’,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즈 아티스트’, ‘톱 랩 아티스트’, ‘톱 랩 남성 아티스트’ 등 12관왕에 올랐다.

이로써 그가 받은 빌보드어워즈 트로피는 27개로 늘었다. 앞서 가장 많은 트로피를 받은 테일러 스위프트를 넘어서는 신기록이다.

올해 최다인 18개 부문 후보였던 카디비는 ‘톱 랩 송’, ‘톱 랩 여성 아티스트’, ‘톱 핫 100송’, ‘톱 셀링 송’, ‘톱 라디오 송’, ‘톱 콜라보레이션’ 등 6개 부문 상을 받았다.

카디비가 참여한 곡 ‘걸즈 라이크 유’의 마룬5도 4관왕이 됐다. 엘라 메이, 라틴 오수나, 루크 콤스 등은 3관왕을 차지했다.

톱 여성 아티스트’는 아리아나 그란데에게 돌아갔다. 그는 ‘빌보드 차트 어치브먼트 어워드’도 받았다.

신인상에 해당하는 ‘톱 뉴 아티스트’ 상은 래퍼 주스 월드가 받았다.
 

‘팝의 여왕’ 마돈나(왼쪽)가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콜롬비아 출신 팝스타 말루마와 함께 ‘메델린’(Medellin)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팝의 여왕’ 마돈나(왼쪽)가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콜롬비아 출신 팝스타 말루마와 함께 ‘메델린’(Medellin)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날 시상식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밴드 ‘패닉 앳 더 디스코’의 브랜든 유리와 호흡을 맞춘 신곡 ‘미’(ME!) 무대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마돈나는 콜롬비아 출신 팝스타 말루마와 라틴 계열 신곡 ‘메데진’(Madellin)을 선보였다.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댄서들을 등장시킨 가운데 60대에 접어든 마돈나는 여전히 열정적인 무대매너를 뽐냈다.

‘빌보드 아이콘 어워드’를 받은 머라이어 캐리는 ‘이모션’(Emotions), ‘위 빌롱 투게더’(We belong together), ‘히어로’(Hero) 등 5곳을 이어 불렀다. 가창력은 전성기에 미치지 못했지만 관객들은 열렬한 환호로 팝의 여왕에게 지지를 보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공연을 펼치는 폴라 압둘의 모습.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공연을 펼치는 폴라 압둘의 모습.

머라이어 캐리는 “살아오면서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었고 드라마도 있었다”며 “어떤 것도 잘 해내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도 했지만 음악과 팬들이 나를 구해줬다. 여러분들도 어려운 상황을 버티고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날레는 데뷔 30주년을 앞둔 폴라 압둘이 장식했다.

파격적인 의상으로 등장한 폴라 압둘은 마돈나 못지않게 열정적인 몸짓으로 ‘스트레이트 업’(Straight Up) 등 히트곡들을 이어 불렀다.

BTS와 경쾌한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인 할시는 자신의 단독 무대 ‘위드아웃 미’(Without Me)에서는 정반대로 어두운 분위기의 예술적 퍼포먼스를 보여뒀다.

이날 시상식은 엠넷을 통해 방송인 오상진, 대중음악평론가 강명석, 방송인 안현모의 진행으로 생중계됐다.

강명석 평론가는 “훌륭한 여성 뮤지션이자 퍼포머들의 역사적인 무대가 이어졌으며, BTS의 수상도 좋은 퍼포머에 대한 갈증이 크다는 점을 보여줬다”며 “드레이크는 이제 한 시대의 상징이 됐으며, 지난해 거둔 성적을 보면 이견이 없는 수상”이라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