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값 들썩…돼지고기 파동 오나
삼겹살값 들썩…돼지고기 파동 오나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6일 21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냉장육 한달새 10% 껑충…아프리카돼지열병 파장 주시
돼지가 감염되면 100% 폐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중국에서 확산하면서 국내 돼지고기 가격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6일 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3일 대구 동구지역 돼지고기 삼겹살(국산냉장) 100g 가격은 199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0%(190원), 1월과 비교하면 17%(290원) 각각 뛰었다.

대구지역 평균 가격은 1843원으로 1월(1598원)보다 15%(245원), 전년(1675원)보다 10%(168원)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의 전국 평균 가격을 살펴봐도 돼지고기 삼겹살 100g 평균가격은 2663원으로 한 주 전보다 4.8%(122원), 1개월 전과 비교하면 16.5%(377원) 올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4월 돼지고기 가격 상승은 개학과 행락철 등에 따른 국내 소비 증가가 주요인”이라며 아직 중국 등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국내 돼지고기 수급과 가격 영향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지면서 국제 돼지고기 가격이 올라가고 있어 국내 가격도 동반 상승이 예상된다.

3월 1일부터 4월 20일까지 우리나라 돼지고기 수입량은 국제가격 상승 때문에 전년보다 16.7% 감소한 6만9830t으로 집계됐다

농업관측본부는 “국제가격 상승으로 5월 돼지고기 수입량도 지난해(4만9000t)보다 줄어든 4만t 안팎이 될 것”이라며 “돼지고기 국내 생산량이 증가하지만 수입 감소로 총공급량이 줄어 도매가격은 ㎏당 4600∼4800원으로 강보합세를 보이겠다”고 내다봤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을 개정해 외국에서 국내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불법으로 갖고 들어오다 걸리면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