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가정보원 "북한 단거리 발사체, 지대지 형태…도발적으로 안 봐"
국가정보원 "북한 단거리 발사체, 지대지 형태…도발적으로 안 봐"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07일 06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비핵화 협상 판 깨려는 의도 아니다…수위 조절하는 듯"
"발사체 분석 시간 걸려…北, 최근 핵시설 움직임 추가 동향 없어"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위). 해당 무기가 작년 2월 8일 북한군 창설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등장한 모습(아래). 연합

국가정보원은 6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모양만 보면 표면상으로는 지대지로 보인다”며 “이번 발사는 과거처럼 도발적인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정원 김상균 제2차장은 이날 국회에서 이혜훈 정보위원장에게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이어 “지대지라는 사실만으로 공격용인지 방어용인지 일률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며 “대외 압박의 성격이 있기는 하지만, 비핵화 협상의 판은 깨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이 수위를 조절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국정원은 이번 발사를 도발로 보지 않는 이유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국정원은 ‘경상적인(변동 없이 정상적으로 계속되는) 전투 동원 준비’라는 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과거에는 무조건 선제 타격을 하겠다고 엄포를 놓으며 과격한 표현을 많이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너희들도 훈련하지 않느냐’는 식으로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북한이 이번 실험을 하고 발표한 표현을 보면 방어적인 성격의 통상적 훈련임을 강조했다”며 “국정원은 북한이 방어 차원의 훈련이라고 밝힌 사실을 저에게 리마인드(상기)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은 “영문판 대미 메시지에는 자극적인 내용이 삭제됐다”며 “그 어떤 세력이 자주권과 존엄과 생존권을 해치려 든다면 추후에 용납도 없이 공격하겠다는 표현이 (국내용 대미 메시지에는 들어있지만) 영문판 대미 메시지에는 삭제됐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또 “과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발사할 때 전략군사령관이 배석했는데 이번에는 포병국장이 동석했다”며 “포병국장 레벨이 조금 낮다. 국내 방어용 목적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 “미사일인지 아닌지 답을 할 수가 없다. 분석 중이다”라며 “기술적인 문제는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의 소관이기 때문에 합참이 결론을 내리기 전까지 국정원이 어떤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발사체의 재원이 무엇이고, 사거리 등이 어떻게 되는지 분석하는 게 너무 복잡해서 시간이 몇달씩 걸릴 수도 있다”고 답했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가 지난해 11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첨단전술무기와 동일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번 발사체 발사에 리병철 노동당 제1부부장이 등장한 데 대해 “리병철은 미사일 발사 전담”이라며 “지난 1년 몇 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가 없어 리병철이 등장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특히 ‘이번 발사가 군사합의 위반으로 북한에 대응해 미사일을 발사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북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지나갔고, 도발이 명백한 사실이었다”며 “당시에는 즉각 대응 발사라는 게 있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북한 발사체가) 국제적 경계를 넘어서지 않았고, 미국이나 한국,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을 인용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이와 함께 국정원은 “최근 북한에 핵시설 움직임과 관련해 추가 동향은 없다”고 보고했다.

북러 정상회담 당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차량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옆자리에 탑승한 사실과 관련해 “최선희가 대미 협상의 무게중심이 되는 것 같다”며 “북핵 협상에 외무성 라인들이 전진 배치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이 주로 대남 민간교류 쪽을 맡은 만큼 (통일전선부가) 민간교류 쪽으로 역할 조정이 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또 말레이시아가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살해범을 석방한 배경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