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친환경 곤충배합사료 개발 성공
국립수산과학원, 친환경 곤충배합사료 개발 성공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7일 16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8일 수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약 사료로 성장이 빠르고 건강한 물고기 기른다
일반 배합사료에 비해 영양가가 높고 고기능성을 지닌 양식 넙치용 친환경 곤충배합사료 실험 개발에 성공했다고 국립수산과학원이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사료연구센터(포항 소재)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넙치용 배합사료에는 어분(魚粉)이 70% 함유돼 있으며, 그 외에 탄수화물 20%, 어유(魚油) 3%, 비타민‘미네랄 등 7%가 함유된다.

이번에 개발된 양식 넙치용 친환경 곤충배합사료는 어분 함량의 10%에 해당하는 7%를 곤충(동애등에)분말로 대체하고, 어유 1% 대신 곤충기름 1%를 곤충배합사료 원료인 ‘동애등에’는 파리목에 속하는 곤충으로, 전 세계적으로 축산·애완동물 등 가축용 사료로 사용되고 있다.

동애등에는 생산단가가 저렴할 뿐만 아니라 면역물질인 ‘라우릭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양식 사료 원료로서 가치가 높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단백질 자원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민간에 ‘동애등에’ 대량 생산시스템이 구축돼 있으며, 향후 양식용 사료 단백질 원료 등으로 활용돼 국내 양식산업 배합사료 보급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산과학원은 친환경 곤충배합사료 개발을 위해 동일한 조건 아래 동애등에가 함유된 곤충배합사료와 일반 배합사료 사육조건을 비교하는 연구를 했다.

그 결과, 일반 배합사료에 비해 곤충배합사료를 먹인 넙치의 중량이 17%, 생존율이 20% 더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생존율이 더 높은 이유는 곤충배합사료를 먹은 넙치에서만 면역강화 성분인 ‘라우릭산’이 검출돼 질병 저항성이 탁월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 곤충배합사료를 먹인 넙치 육질을 분석한 결과,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DHA 등도 일반 배합사료보다 더 많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산과학원은 넙치용 곤충배합사료 특허기술을 지난 4월 25일 제주지역 사료업체에 기술이전했으며, 5월 중에 2개 업체를 추가로 선정해 기술이전을 할 예정이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어린 물고기를 잡아서 먹이는 생사료를 곤충배합사료가 대체할 수 있다면 우리 수산자원 보호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며 세계적으로 불안정한 어분 공급을 대체하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