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35분간 통화…'北발사체' 관련 한반도 정세 공유
한미정상 35분간 통화…'北발사체' 관련 한반도 정세 공유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07일 23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靑 "한반도 현 국면 진전시키는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한미정상은 통화에서 지난 4·11 한미 정상회담 후 전개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현 국면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무엇보다 북한 발사체에 대해 한미 간 상호 의견교환과 대책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이번이 21번째로, 지난 2월 28일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통화한 지 68일 만이다.

또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한 지 26일 만의 직접 소통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