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중앙선 영주역사 신축사업 속도…철도공단, 전문가 초청 토론회
중앙선 영주역사 신축사업 속도…철도공단, 전문가 초청 토론회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8일 16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 자연·역사문화 담아 지역 랜드마크 건립 추진
영주 명품역사 건설을 위한 설계방향 설정 토론회
영주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명품역사 신축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8일 영주시에 따르면 명품 영주역사 신축을 위해 지난 7일 한국철도시설공단 건축설계부의 주관으로 영주시 건축전문가 및 오피니언 리더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주시청 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19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영주역사 현장 방문 이후 기본계획을 작성하고 시에서의 대한민국 공공건축 우수사례 견학 및 토론회 제안 요청으로 한 달여만에 다시 영주를 찾았다.

토론회 참석 이전에 한국철도시설공단 건축설계부는 영주역의 디자인 및 설계방향에 지역특성을 반영하기 위해 세계유산 등재가 유력해진 소수서원과 공공건축 생활SOC사업의 대표적인 우수사례인 영주시 노인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을 둘러보았다.

토론회에서는 영주역사 신축 기본계획상 디자인 및 구조에 대한 검토와 추가로 지역대표 오피니언 리더, 건축전문가, 한국철도공사 경북본부의 다양한의견 교환과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시에서는 기획재정부 총사업비가 확정된 이후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수차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역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반영한 명품역사로 건립될 것을 요청해왔다.

이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새롭게 지어지는 영주역사는 역사문화가 담기고 지역의 특성을 살려 함께 명품 역사를 건설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양정배 부시장은 “명품 영주역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으로 지역 특성과 도시경관전략계획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을 고려한 명품역사가 신축될수 있도록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적극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