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립대 전기전자과, 스마트팜 현장학습 MT
경북도립대 전기전자과, 스마트팜 현장학습 MT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8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립대 전기전자과 학생 41명은 지난 1일 경북 성주군 대가면에 있는 흰여울스마트팜농장(흰 여울농장)으로 MT를 떠났다. 흰 여울농장은 온도, 습도, 풍향, 일사량, 토질상태 등을 IoT 기술로 측정하고 적절하게 유지, 제어해 참외를 생산하는 스마트 팜 기능을 구현한 농장이다.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의 MT 문화가 바뀌고 있다.

먹고 마시기만 하는 MT에서 벗어나 학교에서 배운 지식과 기술이 산업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를 직접 눈으로 보고 느끼는 현장학습 중심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것.

경북도립대 전기전자과 학생 41명은 지난 1일 성주군 대가면에 있는 흰여울스마트팜농장(흰 여울농장)으로 MT를 떠났다. 흰 여울농장은 온도, 습도, 풍향, 일사량, 토질상태 등을 IoT 기술로 측정하고 적절하게 유지, 제어해 참외를 생산하는 스마트 팜 기능을 구현한 농장이다.

학생들은 농장주로부터 시설 하우스 32개 동을 단 3명의 인력이 관리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학교에서 배운 배전반 제작, PLC 제어프로그래밍의 위력을 실감했다.

MT를 인솔한 김병문 교수는 “작물관리가 가장 큰 고민이었던 귀농 농가나 초보 농가가 IoT 기술을 통해 시스템적으로 통제하고 관리 할 수 있어 농업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 기초를 만드는 것이 바로 전기전자과 학생들”이라며 학생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주었고, 학생들은 “현장에 답이 있는 것 같다. 와서 눈으로 보니 이론을 실제에 어떻게 접목해야 할지 감이 온다”며 뿌듯한 속내를 내비쳤다.

이번 MT를 기획한 김영관 전기전자과 학회장은 “하나라도 더 배우고 싶어 하는 학생들의 의지를 반영하고자 했을 뿐”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학과 MT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립대 전기 전자과는 전기자동차, 스마트그리드, 전기제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전기 관련 산업과 IoT 기술의 융합분야에 우수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20학년부터 2년제에서 3년제로 학제를 개편해 신입생을 모집한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