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성공적 건설에 초첨…경북도, 추진단 발족
통합신공항 성공적 건설에 초첨…경북도, 추진단 발족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8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 3면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09 20:25:08
큰 발전을 이룰 의성/군위 공동후보지
1. 경북도는 이전지가 확정되면 통합신공항(463만평)과
인접한 자급자족형 배후 신도시와 산업단지 등에
최소 100만평의 추가부지 필요
의성/군위 공동후보지만 무한한 토지공급 가능!
(소보/비안면과 인근 의성서부지역의 광활한 토지 확보)

2. 산악지대인 우보는 장애물과 위험
(우보지역은 개발할 땅이 없는 손바닥만한 좁고
꽉 막힌 협곡지대로 발전과 개발에는 최악)
공항은 크게 발전할 곳에 들어서야!

boj8080 2019-05-09 20:24:24
우보애는 와그리 산이 많더노?
공항이 높은 산 많은대 가야 하것나?
위험하기 짝이 없두구마
또 235m에 건설은 뭐꼬?
우리나라에 235m높이 공항이 어대 잇더노?
말해 바라
소보면.비안면은 140m로 낮고 좋은대
좋은데 나두고
무슨 우보가 되잔은 짓꺼리?

산악지대 우보 절대반대 2019-05-09 20:23:39
산악지대 우보는 공항이 들어설 수 있는 자리도 아니다.

확장성, 접근성, 편의성, 특히 안정성 --> 비안소보 최적!!!!!!!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09 20:22:14
의성/군위 통합신공항 건설을 계기로
산업 생태계를 첨단화하고 고부가 가치화하여
대구경북지역의 경제 발전과 동반성장을
실현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해 나가야 합니다.
공항은 단순히 여객을 수송하는 인프라가 아니라,
도시발전과 경쟁력을 높이는 성장 엔진이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공항 배후도시를 항공 정비산업(MRO)과 연관된
첨단 기계부품, 소재산업, 연구소 등을 전략적으로
집중 육성한다면, 대구경북의 기술혁신 거점지역으로
지역경제를 견인할 것입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09 20:21:29
의성/군위 공동후보지가 이전지로 적합한 이유
.대구경북 상생과 화합 및 공동체
.군작전적합성, 우호적 주민수용성
.군위.의성간의 지역갈등과 분쟁 확산 차단
.안전한 공항조건과 24시간 허브공항
.지역연계발전성,확장성, 사통팔달의 지형
.군위.의성 지역주민들의 사회적 합의.
.중앙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양호한 접근성
.한강 이남의 수요를 끌어들여 1000만명
이상의 수요 확보
.배후 신도시 및 산단조성 등에 필요한
저렴하고 광활한 토지 공급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