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완주군, 14일 서울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오픈
칠곡·완주군, 14일 서울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오픈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9일 16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청 전경
칠곡군과 20년째 자매결연을 이어온 전북 완주군은 오는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농·특산물 홍보와 함께 호국과 꿀벌의 도시 칠곡, 로컬푸드 1번지 완주라는 양 지역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2016년 공동 개최 후 3년 만에 열리는 이날 행사에서 칠곡군은 벌꿀참외, 친환경 토마토, 오이, 동결건조 과일칩, 가공품 등을 선보인다.

또 완주군은 수박, 파프리카, 대추, 당조고추 등을 홍보한다.

이날 농·특산물 홍보행사에서는 하모니카 오카리나 연주, 민요, 난타 등 다양한 문화공연, 먹거리, 즐길 거리도 선보인다.

칠곡군 농산물 홍보단인 ‘입소문단’이 칠곡완주송에 맞춰 율동 화합 퍼포먼스를 펼쳐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칠곡군과 완주군은 착한농부들이 기부한 참외 100상자(5Kg), 수박 70통(6kg)을 서울시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등 나눔행사도 진행한다.

백선기 군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홍보하고 칠곡군과 완주군의 도시 이미지를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앞으로도 양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