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택호 구미시의원, 허술한 돌배나무 특화 숲 조성사업 질타
김택호 구미시의원, 허술한 돌배나무 특화 숲 조성사업 질타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9일 17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발언
김택호 구미시의원
김택호 구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상모사곡·임오동)이 지난 3일 열린 제230회 구미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문화재 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무을 돌배나무 특화 숲 조성사업’ 의 문제점과 집행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돌배나무는 수출제한 전염병인 화상병 등 병충해 전염병이 우려가 커 관리가 필요한 특수 유실수”라며“지금이라도 전문기관에 의뢰해 병충해 방지대책을 수립하고,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근본적인 관리 대책을 세우는 등 주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시의 문화재 훼손에 대해서도 “시는 2002년 사업비 9000만 원을 들여 매장문화재 분포지역으로 지정된 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며“3만 ㎡ 사업의 경우 반드시 문화재부서와 협의를 해야 하나 계속 사업을 진행한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자는 엄중한 문책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일 구미시는 “무을 돌배나무 특화 숲 조성사업 매장문화재 3개 구역을 긴급 보호조치하고 문화재를 발굴한다”고 밝혔다.

김상철 구미부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구미시 무을면 돌배나무 숲 조성지역은 삼국시대∼조선 시대 중소형 고분 20∼30여 기 등이 산재한 매장문화재 지역”이라며 “이를 보존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긴급 보호조치로 경고문 9개와 주 출입지역 4개소에 차단 띠를 설치한 시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20억 원을 들여 매장문화재 발굴에 나서 출토유물의 분석보고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