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드론활용 벼 직파·악제 방제 시연회 가져
영주시, 드론활용 벼 직파·악제 방제 시연회 가져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9일 18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활용 벼농사(직파 및 약제방제) 시연회 모습.
영주시는 9일 오전 11시 순흥면 지동리에서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 및 약제 방제 시연회를 개최했다.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기존 육묘 및 이앙재배와 비교해 드론을 활용할 경우 육묘작업의 생략, 이앙작업 90%이상, 시비작업 50%이상, 제초작업 80%이상, 병해충 방제 작업 80%이상 노동력 절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벼 재배 전 과정에 걸쳐 50%이상 생력화 할 수 있는 새로운 농업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시연회는 식량작물 시범사업인 드론활용 노동력 절감 벼 재배단지 육성 시범사업의 현장 평가와 홍보를 위한 자리로 농업용 드론을 활용하면 볍씨 파종과 육묘 과정이 생략 가능해 농번기 노동력 해소는 물론 쌀 생산비 절감이 가능하다.

벼 재배에 있어서 기계화의 마지막 한계로 남아있는 육묘과정을 생략하며 고질적 악성노동력을 요구했던 이앙전 모판 수송의 어려움 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또 벼 재배 전 과정에 활용시 경제성 분석에서도 상토비, 육묘이앙, 시비, 병해충 방제 등의 노동력 절감으로 기존의 기계이앙에 비해 40%정도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기존의 무인헬기와 같은 대형기종에 비해서 드론은 소규모 포장단위에서 약제 처리 등 작업이 가능하므로 농업의 활용도는 앞으로 더 크게 부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교영 영주시농업기술센터장은 “드론을 활용한 직파재배와 비교할 수 있도록 기존의 생력화 재배법인 벼 무논점파 재배, 기계이앙재배방법의 새 기술인 밀파소식재배 포장을 설치할 것”이라며 “앞으로 생육 전 과정을 통해 농업인이 현장을 보고 자신에게 적합한 신기술을 선택하고 활용할 수 있는 현장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