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범대위, 여야 국회의원에 특별법 제정 호소문 발송
포항 지진범대위, 여야 국회의원에 특별법 제정 호소문 발송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2일 2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11.15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국회의원 전원에 지진 피해 회복 촉구 호소문을 발송한다.
포항 11.15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국회의원 전원에 지진 피해 회복 촉구 호소문을 발송한다.

여야 대치로 민생국회가 실종된 가운데 포항 11·15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국회의원 전원에게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보낸다.

범대위는 12일 공동위원장 명의로 300명의 여·야 국회의원 모두에게 ‘포항 11·15지진 신속한 피해 회복을 위한 호소문’을 이르면 13일 발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호소문에는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끌었다는 자부심을 가진 도시 포항이 지진으로 이재민 발생 등 많은 인명 피해와 주택 파손 등으로 시민 삶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지역 상황을 먼저 설명한다.

이어 국책사업 추진으로 발생한 ‘인재’인 지진 이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을 다하는 모습으로 포항 시민 아픔과 고통을 안아주고 품어주기를 촉구한다.

특히 그 방법으로 진상 규명은 물론이고 실질적이고 완전한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을 위한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여야의 각 국회의원이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한다.

범대위 관계자는 “호소문을 통해 여·야 국회의원 모두가 정쟁에 매몰되지 말고, 민생 법안이며 재난 법안인 포항지진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에 힘써 주길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