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촌인력지원센터 효자 노릇 톡톡
경북도, 농촌인력지원센터 효자 노릇 톡톡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3일 16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울진·울릉 3곳 신규 운영
청도군과 청도농협은 농촌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농촌인력지원센터’를 열었다.청도군 제공.
농촌인구의 지속적인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인력수요가 많은 농가와 근로 취약계층을 연결해 주는 농촌인력지원센터가 지역 농촌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농가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화율이 전국 최고수준인 49%로 농촌일손부족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지난 2014년부터 김천시와 영양군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포항, 김천, 상주, 경산, 영양, 영덕, 청도, 성주 등 8개 시군에서 농촌일손지원센터를 운영했다.

올해에는 확대해 안동, 울진, 울릉 3개 시군에서 신규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센터운영 활성화를 위해 계속 운영하고 있는 시군은 개소 당 1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가와 구직자를 연결하는 시군인력센터 홈페이지 및 인력관리시스템 구축, 근로자 농작업 및 안전교육, 전담 인건비, 인력 수송용 차량임차비 등의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까지 김천시 등 8개 시군에서 농촌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해 도내 16천여 농가에 11만7000여 명의 인력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는 해당지역 및 도시유휴 근로자 6만6830여 명을 일손이 부족한 5920여 농가에 지원한다.

농촌의 영농작업은 연중 일손이 필요하지만 농업의 특성상 특정시기에 일손이 집중적으로 필요한 만큼 시군 센터에서 인력을 지원해 농가에는 일손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농촌 및 도시 유휴인력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일손과 일자리를 희망하는 농가와 구직자는 해당 시군 농촌인력지원센터로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경북도는 농촌일손이 집중적으로 필요한 4~6월과 9~11월에 법무부에서 합법적으로 시행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를 상반기 영주, 청송, 의성, 영양, 성주, 봉화, 울진 등 7개 시군에 도입해 287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농가의 일손을 돕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자매결연을 맺은 외국 근로자나 결혼이민자의 본국 가족 중에서 선정한 외국인 또는 결혼이민자 가족을 단기간에 고용할 수 있는 사업으로 상·하반기 연간 90일간 1가구당 최대 5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시군 농촌인력지원센터는 농촌의 만성적인 농작업 일손을 해결하고 농촌 및 도시지역의 유휴인력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효과가 있는 사업인 만큼 시군 농촌인력지원센터 운영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를 병행, 확대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농촌의 일손부족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