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지역대학 최초 PC셧다운제 도입
경일대, 지역대학 최초 PC셧다운제 도입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학교 전경
경일대(총장 정현태)가 오는 6월 1일부터 대학 내 행정부서 PC셧다운제를 지역대학 최초로 도입한다.

PC셧다운제는 근무시작 시간인 오전 8시50분에 대학 내 행정부서 컴퓨터 전원이 켜지고, 근무마감 시간인 오후 6시에 전원이 꺼지는 시스템으로 국내에서는 일부 대기업과 관공서가 도입하고 있지만 지역대학이 시행하는 것은 경일대가 처음이다.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대학은 7월부터 주52시간이 적용되지만 경일대는 한 달 앞서 도입한 것이다. 이를 위해 경일대는 행정부서 컴퓨터의 전원을 제어할 수 있는 ‘주52시간 솔루션’ 프로그램을 구입해 테스트 중이다.

근무시간외 추가근로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등을 도입한다. 경일대는 이미 작년 3월부터 미취학 아동을 둔 교직원의 출근시간을 10시로 늦추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정현태 총장은 “대학부터 앞장서 법정근무시간 준수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교직원들의 워라밸이 삶의 질 향상으로 연결되어 대학경쟁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