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치위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경제성·효율성 최적"
유치위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경제성·효율성 최적"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1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군민 결의대회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위원회는 14일 오후 대가야문화누리 야외공연장에서 곽용환 고령군수를 비롯한 김인탁 고령역유치위원회 위원장과 위원, 각계각층 사회단체 회원과 군민 등 2000여명이 모여 고령역 유치 결의를 다졌다. 고령군
고령군은 국가균형발전과 광역교통을 비롯한 뛰어난 물류체계 구축의 가장 효율적인 대안인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를 위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14일 오후 고령역유치위원회 주도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는 대가야문화누리 야외공연장에서 김인탁 고령역유치위원회 위원장의 대회사와 곽용환 군수의 격려사에 이은 결의문 낭독 등과 함께 거리행진으로 이어졌다.

이날 약 2000여명의 군민과 유치위원, 각계각층 사회단체 회원 등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역 유치 결의와 함께 유치 결정 때까지 혼신을 다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 위원장과 위원 등은 적정 거리의 역 안배, 최적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강조하며, 김천과 진주 중간지점인 고령군의 역 설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개진했다.

곽용환 군수는 “고속철도 본연의 기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합리적인 역간 거리 57㎞에 부합하고, 2개의 고속도로 IC, 영·호남을 연결하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중부내륙 고속도로, 국도 26호·33호선이 교차하는 뛰어난 접근성, 대구산업선과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와의 환승역 역할로 가장 합리적인 역이 될 것이다”며 “주변 도시와의 공동발전의 초석이 될 고령역이 최적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