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도 고수온 피해 우려...철저한 준비 필요"
"올여름도 고수온 피해 우려...철저한 준비 필요"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인성 수관원 박사, 해양수산재해 연구개발 포럼서 전망 밝혀
"올 여름 6~8월 수온 평년보다 1도 높을 것"
올여름에도 우리나라 연안에 고수온 피해가 우려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립수산과학원 기후변화연구과 한인성 박사는 14일 수산과학원이 부산 센텀프리미어 호텔에서 개최한 ‘제7회 해양수산재해 연구개발 포럼’에서 이런 전망을 내놓았다.

한 박사는 ‘기후변화와 이상수온’을 다룬 주제 발표에서 올해 여름철인 6∼8월, 하계 표층수온이 평년보다 1℃ 내외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육상 온도 변화와 달리 해수 온도 1℃ 상승은 해조류의 급격한 성장 등 해양 생태계에 큰 변화를 몰고 온다.

한 박사는 수온 상승 전망 근거로 △평년보다 강한 대마난류 △티베트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경향에 따른 강한 폭염 가능성 등을 언급했다.

미국 해양대기청, APEC 기후센터, 일본 기상청 장기 표층수온 예측 결과에서도 우리나라 해역은 올여름 수온이 평년보다 1℃ 내외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수온은 적조와 해파리 출현 등 피해와 직결되며, 적조는 1995년 이후 거의 매년 발생하고 있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기후변화로 인한 어장환경 변동, 유해생물 출현 경향, 양식어류 질병 발생 변동, 지속가능한 어장생산력 산정, 어류양식장 수산재해 대응 등 그간 연구된 결과가 발표됐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유해생물 출현과 고수온 현상이 점점 심해지고 있어 그 대응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으나 과학적 접근과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력으로 수산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