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영국 앤드루 왕자, 20년전 여왕 발자취 따라 걷다
[영상]영국 앤드루 왕자, 20년전 여왕 발자취 따라 걷다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방문했습니다.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방문에 이은 20여녀만에 대를 이은 방문입니다.

앤드루 왕자는 이날 오전 헬기로 경북도청에 도착해 20년 전 어머니의 발자취를 따라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를 차례로 찾았습니다.

도청에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도의회의장, 김용삼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ㅎ마께 도청 정원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안민관 1층 로비에서 전시된 작품들을 관람했습니다.

이후 앤드루 왕자는 하회마을 서애 류성룡 선생의 종택인 충효당에서 종손의 안내로 사랑채를 구경하고 마당에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옆에 설치한 ‘왕가의 길’이라는 의미의 ‘로열 웨이’(The Royal Way) 표지판을 둘러봤습니다.

로열 웨이 표지판은 안동시가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 길을 ‘퀸스 로드’(Queen‘s Road)로 부르다 이번에 이름을 바꿔 설치한 것입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다른 한옥인 담연재로 자리를 옮겨 20년 전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을 보며 감탄했습니다, 이곳에서 하회마을 방문소감과 엘리자베스2세 여왕이 전한 메시지를 대신 전달했습니다.


앤드루/영국 왕자

(어머니께서 전하시길) 특히 하회마을에서 73세 생일상을 받은 것을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습니다. 하회마을 주민과 안동시, 경상북도 여러분들에게 좋은 일이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한 후 안동농협 조합장, 농민대표 등과 6년생 사과나무로 기념식수를 했습니다.

이어 여왕이 봉정사를 방문해 대웅전과 극락전을 둘러본 후 극락전 앞에서 20년 전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돌탑을 쌓고 범종 타종을 시연했습니다.

마지막 일정으로는15년 유교책판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해 우리의 전통기록문화유산을 세계화한 곳으로 유명한 한국국학진흥원을 방문해 장판각을 관람하고 성학십도 목판인쇄를 시연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