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대 봉사동아리 RCY, 청도서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가야대 봉사동아리 RCY, 청도서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22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대학교 봉사동아리(RCY) 학생들이 청도군 이서면 흥선리 농가에서 복숭아 적과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청도군
가야대학교 봉사동아리(RCY) 학생 40여 명은 지난 11일 청도군 이서면 흥선리에서 일손이 부족한 고령농가와 부녀농가를 대상으로 복숭아 적과 등 농촌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직접 준비한 음식으로 마을주민과 함께 식사하고 각자 가진 재능으로 마사지 봉사, 안마, 노래와 춤으로 작은 무대를 꾸미는 등 다양한 봉사로 가정의 달을 맞아 따뜻한 마음을 실천했다.

가야대학교는 지난 2015년부터 5년째 이서면 일대에 농촌봉사활동을 실시하며 일손이 크게 부족한 농가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가야대학교 봉사동아리(RCY) 학생들이 청도군 이서면 흥선리 농가에서 복숭아 적과 봉사활동을 했다. 청도군
이날 일손돕기에 참여한 가야대학교 서금숙 교수는 “바쁜 농번기에 학생들이 농가를 방문해 농민들의 일손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면서 농민들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상륜 이서면장은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젊고 활기찬 대학생들이 현장에 직접 참여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큰 도움이 된 점에 깊이 감사드린다.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지속적으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