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향교-경주몽-동국대, 19일 과학시민캠퍼스 출범
경주향교-경주몽-동국대, 19일 과학시민캠퍼스 출범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천년 과학정신 계승해 미래 연다
경주향교는 19일 시민단체 경주몽,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공동으로 과학시민캠퍼스를 출범한다. 사진은 경주향교에서 운영하는 어린이 선비학교 입학식 모습.
신라천년의 과학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천년을 열어가기 위한 과학시민캠퍼스가 경주향교에서 출범한다.

경주시는 경주향교가 시민단체 경주몽,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함께 신라국학의 터 경주향교에서 오는 19일 과학시민캠퍼스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과학시민캠퍼스는 ‘과거 천년, 미래 천년 과학으로 열다’라는 주제로 신라 천년의 과학정신을 계승하고, 새로운 미래 천년을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역사문화융합도시 경주로의 성장 기반을 확장하기 위한 과학교육과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이다.

이에 따라 경주향교를 중심으로 역사유적지, 문화예술체험지, 관광지와 연계한 체험과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대전과학연구단지의 대덕몽이 함께 역사문화를 과학으로 해설하고 신기술 과학을 강좌 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1500년 전 화랑들이 미래를 꿈꿨던 것처럼 초중고 학생은 물론 대학생, 일반시민까지 참여해 첨성대, 성덕대왕신종, 석굴암 등의 과학정신과 기술을 계승해 새로운 미래 천년을 설계한다.

출범식은 어린이, 학생, 청년, 가족, 경주를 찾는 교촌·향교 주변 관광객들은 물론 기관단체장과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총장, 경주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사회기관단체장을 비롯 시민 500여명이 참석해 과학 한마당 잔치로 진행된다.

이날 행사 시작에 앞서 SEMS 과학쇼로 마법의 돌, 무아레 등 신비한 과학의 세계를 선보이고, 이어 경주향교 이상필 전교가 경주몽 이종인 이사장을 과학시민캠퍼스 총장 임명으로 고유례를 올린 후 과학시민캠퍼스 비전을 선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비전선포문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루기 위한 5개 결의사항을 선언한다.

비전선포에 이어 축하공연은 국악과 현악의 만남으로 신비로움을 더하게 하는 ACS(아트컴퍼니셔블) 플레쉬몹 공연 후 비전드론 날리기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참가자 모두 각자 비전을 쓴 종이비행기를 함께 날리면서 행사를 마무리하게 된다.

경주몽 이종인 이사장은 “신라천년의 과학정신을 계승하고, 새로운 미래천년을 여는 과학시민캠퍼스 출범으로 청소년들이 천년고도 역사문화관광도시에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해 융합도시 경주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경주향교 이상필 전교도 “경주향교는 신라천년의 융성을 견인한 국학의 터전이자 조선시대 교육기관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곳으로 21세기 체험 중심의 역사문화의 르네상스를 열어갈 것”이라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