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산업, 콜롬비아 수처리 사업 수주…중남미 진출 '물꼬'
대구 물산업, 콜롬비아 수처리 사업 수주…중남미 진출 '물꼬'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국비 55억 투입…건물 조성·기술 전수 등 추진
대구 물산업클러스트 조성 사업 조감도.
대구의 물산업이 겹경사를 맞았다.

지난 10일 대구 물 산업클러스터의 마지막 퍼즐이었던 한국물기술인증원의 지역 유치가 확정된 데 이어 콜롬비아 현지의 물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대구가 글로벌 물 산업 허브 도시로 도약하는 데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는 15일 산업부의 산업통상 협력개발지원사업(ODA)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콜롬비아 수처리 테크노파크(TP)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비 5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인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2022년까지 향후 4년간 추진된다. 콜롬비아에서는 건설(현금), 부지 및 기자재(현물) 등 약 60억여 원을 분담키로 했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건물 조성 및 설비 구축 △인력 양성 및 기술 전수 △양국 기업 간 협력 증진 등이다.

사업 첫 해인 올해의 경우 주요 공간 및 건축 설계를 통한 TP 착공, 수 처리 기자재 도입 품목 확정, 현지 기술인력 대상 수처리 기술 및 시설 운영 교육, 수처리 TP 운영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 기본계획(안)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대구TP가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직후 콜롬비아의 요청에 따라 이달 7~13일까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및 대구 TP의 실무 책임자들이 보고타시를 급히 방문하여 양국간 협력 사안에 대해 긴급 논의를 가졌다.
대구테크노파크,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콜롬비아 관계자들이 수처리 테크노파크 조성 후보지를 둘러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
이날 협의에서 콜롬비아 측은 기존 물 산업 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 에너지, 전기차(충전) 분야까지 사업영역의 확대를 요청했다.

또 담당 부처도 산하기관이었던 상수도 본부에서 보고타시 공공 사업청으로 변경하는 등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콜롬비아 보고타시 아르만도 청장은 “현재 콜롬비아는 풍부한 수자원에 비해 낮은 가용성과 수질관리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양 도시 간 실질적인 협력방안 도출을 통한 사업추진이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2017년 1월 대구를 직접 방문했을 때 대구의 친환경적인 상·하수도 시설과 저비용으로 운영되는 효율성에 매우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지역에 대한 친근함을 표시했다.

대구TP 권 업 원장은 “중남미에서 물 산업과 관련해 시장 잠재력이 가장 큰 국가로 주목받고 있는 콜롬비아 진출은 지역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매우 큰 의미를 지닌다”며 “대구가 ‘블루 골드’로 불리는 물 산업 시장의 세계적인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