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자이아파트 주민 "코 앞 장례식장 건립 무조건 반대"
포항 자이아파트 주민 "코 앞 장례식장 건립 무조건 반대"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5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6면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청서 기자회견 열어
15일 오전 포항시 남구 대잠동 포항자이아파트 주민 40여명이 아파트 인근 장례식장 건립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포항시 남구 대잠동에 장례식장이 들어선다는 소식을 접한 주민들이 건립을 반대하고 나섰다.

15일 오전 장례식장 건립 예정지 인근에 위치한 자이아파트 주민 40여명은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례식장 건립에 무조건 반대한다. 포항시민의 생활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해당 업체는 최근 빈소를 4곳에서 6곳으로 늘리는 등 기업 이윤추구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건립 예정지에서 차를 타고 10분 거리에 권역 의료기관인 포항성모병원과 세명기독병원이 있는데 굳이 장례식장이 더 필요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 주민은 대구와 포항을 오가며 주말부부 생활을 이어오다가 최근 자이아파트로 이사를 오고 나니 아파트 코앞에 장례식장이 지어진다는 말을 들으니 다시 집을 팔고 다른 곳으로 떠나고 싶다며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주민들은 끝으로 “포항의 관문으로써 타 지역 관광객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대잠네거리 인근에 장례식장이 들어설 경우 가뜩이나 침체된 포항의 이미지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5일 포항시에 따르면 한 장례식장 업체가 대잠네거리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장례식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 업체는 지난 2016년 건축허가를 신청했으나 시 측은 장례식장이 건축될 곳 반경 500m 내 3000여 가구 거주, 반경 170여m 내 초등학교 위치, 반경 100m 내 포항자이 아파트 1500여 가구 입주 등 주민 생활과 교육 환경을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허가하지 않았다.

이에 업체는 포항시를 상대로 ‘포항 대잠동 장례식장 건축 불허가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았고 현재 포항시에 건축허가를 다시 신청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포항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9일까지 2차례의 장례식장 건립 회의를 가졌지만 모두 재심의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좀 살자! 2019-05-17 23:50:53
장례식장 문제로 창문을 열면 곡소리와
어린아이 등교길과 아침 출근길
운구차 행렬로 우울한 포항시가 될 것이다
포항의 관문이 입구부터 장례식장으로 이미지가 나빠질것이며
가뜩이나 작년 지진으로 추락한 부동산경기로
포항에 누가 이사 오겠나!
포항이 추구하는 철길도로와
횟불공원 입구에 장례식장이 있으면
포항시가 추구하는 그린웨이 정책도 역행하는 효과이다
포항시민을 위한 대잠사거리도
운구차 행렬로 교통이 마비된다

비로써 2019-05-16 21:22:20
굳이 500미터에 장례식장 있는데 대단지 아파트 사이에 짓는 이유가 뭘까?

좀살자 2019-05-16 20:50:40
그냥 먹고 살게 둬라
정 싫음 이사 가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