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장병이 만든 '인간 사단마크'
한미 장병이 만든 '인간 사단마크'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15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2사단 및 한미연합사단 장병들이 15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내 왈터 로버트슨 연병장에 모여 '인간 연합사단 마크'를 만들고 있다. 미 2사단은 "3천500여명의 전사가 부대원으로서 자부심을 갖고자 '인간 인디언 헤드 패치' 만들기 행사에 참여했다"면서 "2사단과 한미연합사단이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한 후 부대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합


주한미군 2사단 및 한미사단 장병들이 15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내 왈터 로버트슨 연병장에 모여 '인간 사단 마크'를 만들고 있다.
미 2사단은 "3천500여명의 전사가 부대원으로서 자부심을 갖고자 '인간 인디언 헤드 패치' 만들기 행사에 참여했다"면서 "2사단과 한미사단이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한 후 부대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