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무형문화재 제4호 허진규 옹기장, 한국관광공사 지역명사 선정
울산시 무형문화재 제4호 허진규 옹기장, 한국관광공사 지역명사 선정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6일 0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체험 프로그램 제작 지원…지역 관광 콘텐츠로 육성
허진규 옹기장
울산시는 ‘2019 지역명사 선정사업’에 허진규(54) 옹기장이 울산에서는 최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관광공사 주관 ‘지역명사 선정 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됐으며, 전국 시·도 및 전문가로부터 24명을 추천받아 서류심사,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6명이 선정됐다.

허진규 옹기장(울산시 무형문화재 제4호)은 초등학교 재학 시 옹기업에 입문하여 40여 년간 옹기제작에 불태운 외길인생을 살아왔으며 현재 울주군 외고산 옹기마을 내 ‘옹기골도예’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울주외고산옹기협회 회원, 동부산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맡고 있으며 남원국제도예캠프 초대작가(2018년), 헝가리 주재 한국문화원 초청작가(2018년) 등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명사들에게(6명) 총 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지역의 역사와 삶을 함께하는 체험프로그램과 지역 고유의 문화관광 콘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고품격 휴먼웨어 관광콘텐츠로 육성한다.

허진규 옹기장은 ‘외길인생 옹기장인의 40년 옹기 이야기’를 주제로 인생체험 프로그램이 제작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2019년 지역명사에 허진규 옹기장이 선정됨으로써 울산의 새로운 휴먼웨어 관광자원화의 기반이 형성되고, 지역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