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 김옥채 전 주후쿠오카 한국총영사 임명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 김옥채 전 주후쿠오카 한국총영사 임명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6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년 공직생활 베테랑 일본 전문가…교류·협력 등 이끌어 낼 적임자
김옥채(왼쪽) 신임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엽합 사무총장이 16일 이철우 경북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경북도는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 사무국을 2년간 이끌어 갈 제5대 신임 사무총장(지방 1급 상당)에 김옥채 전 주 후쿠오카 한국총영사를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후 주일 한국대사관 1·2등서기관, 참사관, 공사 등을 거쳐 주 후쿠오카 총영사를 끝으로 36년간의 공직생활을 은퇴한 베테랑 일본 전문가로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들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사무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이끌어 낼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은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 간 다양한 분야에 있어서 교류와 협력을 통해 ‘하나되는 동북아, 공동번영의 실현’을 목적으로 1996년 9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29개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가 주도해 창설한 국제기구다.

창설이후 회원단체가 꾸준히 늘어 현재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북한 등 동북아시아 6개 국 78개 회원단체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으며, 산하에 농업, 관광, 환경, 방재 등 17개 분과위원회를 두고 회원단체 간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유라시아, 환태평양 북방로로 대변되는 환동해를 이용해 북방지역과의 통상·교류를 강화해 위치적으로 전략지인 경북도를 유라시아와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거점지역으로서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경북도와 긴밀히 협력, 중앙정부 역점시책인 신남·북방정책에 적극 동참해 나가겠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