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자유한국당 ‘공천=당선’ ‘현역 프리미엄’ 글쎄요
경북·대구 자유한국당 ‘공천=당선’ ‘현역 프리미엄’ 글쎄요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6일 21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궤멸 책임론'에 의원들 위기 고조…최대 70~80% 물갈이 움직임에 지역구 챙기기 분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내년 4·15 총선이 11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북·대구지역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들이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지역인 만큼 자유한국당의 지지기반이 강해 예전에는 ‘공천=당선’ 가능성이 높았지만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계기로 보수성향이 옅어졌고 민주당을 지지하는 젊은층의 선거참여 열기도 한층 높아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으로 촉발된 ‘보수 궤멸’의 책임론이 부각 되면서 그동안 꽃길만 걸어온 다수 의원의 ‘현역 프리미엄’은 고사하고 내년 공천도 안심하기 어렵다는 위기 의식이 팽배하다.

이에 더해 보수통합의 물꼬를 튼 황교안 대표가 한국당의 지방 정당(경북·대구지역 당)으로의 추락을 막기 위해서는 보수궤멸의 원산지로 지목받고 있는 경북·대구의 처절한 반성과 국정농단 세력의 전면적인 공천물갈이로 중도세력의 지지를 이끌어 내야 한다는 여론도 확산되고 있다.

따라서 한국당이 다시 국민의 박수를 받기 위해서는 인물난과 경쟁력을 고려할 때 수도권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지기반이 높으면서도 보수몰락의 중심에 섰던 경북·대구에서 70~80%를 공천 물갈이를 해야 적어도 전국 평균 30~40%는 바꿨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이에 21대 총선을 앞둔 지역 현역 의원들은 최근 지역 활동 비중을 높이고 있으며 일부 의원실 국회 담당 보좌진들까지 지역구로 내려가 봉사활동을 하는 등 지역구 관리에 바짝 고삐를 쥐고 있다.

의원들에게는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관련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에 따른 여야의 극한 대립으로 국회가 사실상 기약 없는 방학에 들어간 것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국회 일정이 거의 없는 데다 5월 워낙 행사가 많이 열리는 시기여서 지역구 관리에 매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특히, 현역 의원들은 지역의 보수성향이 옅어지면서 공천티켓을 받으면 본선에서도 승리할 가능성이 컸던 과거 선거와 달리 내년 4·15총선은 정당·인물 간 치열한 표 싸움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 같은 상황과 관련해 지역 출신의 재향 보수 인사는 “내년 총선을 이겨야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 실패 등을 비판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며 “지난 대선에 문 대통령은 41%로 당선됐는데 당시 촛불집회 찬성은 85%로 지금은 지지세력만 가고 있다. 결국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정치패턴이 바뀌었는데 황교안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그늘을 넘어야 하고 친박도 억울한 부분이 있지만 보수에 미안함과 용서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들을 ‘밟고 가라’며 미안함과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