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동맹' 대구대표단,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달빛동맹' 대구대표단,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6일 21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시장 등 40여명…2·28민주운동 기념식 참석 답방 차원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식 준비가 한창이다. 연합
대구시 대표단 등 40여 명이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대표단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우동기 2·28 민주운동기념사업회 공동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김규학 달빛 동맹 민관 협력 위원회 위원이 포함됐다.

대구시 대표단의 기념식 참석은 지난 2월 이용섭 광주시장, 5·18단체 대표 등 광주시 방문단이 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에 대한 답방 차원이다.

두 도시 대표단의 기념식 참석은 2013년 3월 광주와 대구가 영·호남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 대통합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달빛동맹(달구벌+빛고을)’ 협약 이후 정례화됐다.

대구시 대표단은 기념식 참석에 이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이용섭 시장,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5·18단체 대표 등과 함께 ‘민주의 종’을 타종한다.

이어 달빛동맹 민관협력위원,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이씨씨(ACC) 디자인호텔에서 제9차 달빛동맹 민관협력위원회 회의를 열고 위원 위촉, 공동위원장 선출, 공동협력과제 5개 분야 30개 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광주와 대구의 문화·경제·체육·관광·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 30명으로 구성된 달빛동맹 민관협력위원회는 2015년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그동안 8차례 정기회의, 공동협력과제 발굴·심의 등 활동을 해왔다.

달빛동맹을 통해 광주∼대구 고속도로 조기 확장 개통, 달빛 혁신 창업 성장지원펀드 조성, 그린 신재생 에너지 분야 공동 사업 발굴 협력, 사회적경제 박람회 상호 참여 등 성과가 있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