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민박·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가족여행 최적지
경북도, 민박·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가족여행 최적지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7일 22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쏟아지는 별빛보고 산나물·감자 캐고…경북 산촌으로 떠나볼까?
문경 궁터산촌생태마을 산나물 채취 체험.

신록의 녹음이 우거진 5월 바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곳, 가족과 함께 청정한 경북의 산촌생태마을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울창한 산림이 70%인 경북은 아름다운 숲과 기암괴석을 휘돌아 흐르는 맑은 계곡을 품은 풍광이 수려한 산촌마을이 즐비하다.

옛 선인들이 강과 산을 통해 심신을 달랬듯이 경북의 아름다운 강과 산에서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고 힐링과 웰빙의 시간을 보내기를 권해본다.

경북 산촌에서는 다양한 먹을거리와 산촌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무공해 산나물 채취, 감자 캐기, 다슬기 잡기, 맑은 계곡을 따라 걷는 트레킹, 쏟아지는 밤하늘 별빛 체험으로 하루가 짧은 가족여행의 최적지다.

경북 도내에는 민박 및 체험이 가능한 17개소의 산촌생태마을이 운영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포항시 두마 산촌생태마을은 해발 700고지 ‘하늘아래 첫 동네, 별 만지는 마을’로 면봉산은 수많은 야생화 애호가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산촌생태마을 모노레일.
영덕 속곡 산촌생태마을 감자캐기 체험.

문경시 궁터 산촌생태마을은 별무리가 보이는 청정지역으로 자연과 어우러진 다양한 체험과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고, 영양군 수하 산촌생태마을은 여름밤을 환하게 수놓는 반딧불이를 볼 수 있는 무공해 청정지역으로 유명하며 영덕 속곡 산촌생태마을에서는 각종 산야초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청송 주산지 산촌생태마을은 물속 왕버드나무의 신비스런 자태를 감상할 수 있으며 울진군 굴구지 산촌생태마을은 솔숲과 어우러진 왕피천의 생태 경관이 아름다운 마을이다.

산촌생태마을은 가족과 단체가 머물 수 있는 민박형태의 숙박시설과 식당,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으며, 전화나 인터넷으로 예약이 가능하고 주민들의 순박한 정서가 남아있어 가족여행지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박기원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어른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불러주고 어린이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경북의 산촌체험여행은 힐링을 원하는 도시민들에게는 최고의 여행이 될 것”이라고 추천했다.
 

문경 궁터산촌생태마을
영덕 속곡 산촌생태마을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