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휘둘러 3명 부상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휘둘러 3명 부상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18일 11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현행범 체포 후 응급입원 조치
18일 0시 2분께 부산 남구 한 편의점에서 A(38·빨간 원) 씨가 편의점 종업원(왼쪽)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있다. A씨는 편의점 손님 2명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가 경찰게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조현병을 앓는 30대 남성이 편의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다쳤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38)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 2분께 부산 남구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손님 2명과 편의점 종업원에게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조사결과 A씨는 B(20·여) 씨가 편의점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고 따라 들어가면서 흉기로 등을 찔렀다.

B씨가 놀라 소리치며 달아나자 편의점에 있던 다른 손님 C(33·남) 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이어 C씨가 계산대 쪽으로 도망가자 편의점 종업원 D(24·남) 씨에게도 흉기로 공격했다.

피해자 3명은 각각 등과 손, 목 부위에 상처를 입었지만, 경상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그러나 B씨는 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어떤 아저씨가 편의점에 흉기를 들고 있다. 사람들이 다쳤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4년 전 조현병 진단을 받았고, 이전에도 같은 병으로 병원 입·퇴원을 반복했다.

관할 정신보건센터와 경찰은 A씨를 관리하고 있다.

A씨 어머니가 지난 16일 오후 주거지 관할 파출소를 찾아가 “통원 치료를 받는 아들이 최근 약을 먹지 않아 불안하니, 약을 먹을 수 있게 타일러 달라”고 요청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응급입원 조치했으며, 상태가 호전되면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